정의당, 진중권 탈당계 처리…윤소하 "보다 진중하게 세상 살펴달라"
정의당, 진중권 탈당계 처리…윤소하 "보다 진중하게 세상 살펴달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1.1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10일 거듭 탈당 의사를 밝혀 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당 관계자는 1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날 심상정 대표 지시로 진 전 교수의 탈당계를 처리했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의 탈당계 처리와 관련해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님, 그동안 고마웠다"는 입장을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원하시는 탈당계는 잘 처리됐다고 한다"면서도 "너무 나무라지 말라. 진 당원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였던 과정이라고 본다"고 당부했다.

진 전 교수의 탈당에 대한 아쉬움도 함께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한다. 그러나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꿔가는 아름다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들이 우리 모두에게 위로이자 희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람되지만 진 전 교수님께 마음 추스르시고 보다 진중하게 세상 살펴주시라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에 대한 각종 특혜 논란이 일었던 지난해 9월 정의당과 입장 차를 보이며 탈당계를 제출했으나, 당 지도부의 만류로 탈당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013년 12월 정의당에 입당했다.

그러나 3개월여 만인 최근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 탈당 입장을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댓글란에 "(정의당에) 탈당계를 처리해 달라고 해놨다"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