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나경원, 민식이법 피해부모들 거짓말쟁이 몰아…사죄·사퇴하라"
與 "나경원, 민식이법 피해부모들 거짓말쟁이 몰아…사죄·사퇴하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2.0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최소한의 인간성을 상실한 채 거짓말로 일관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당장 사죄하고 원내대표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나 원내대표의 뻔뻔함과 거짓이 도를 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어제 나 원내대표는 교통사고로 자식을 잃은 부모들 앞에서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민식이법을 통과시켜주겠다'며 아이들의 목숨과 안전을 한낱 정치 흥정의 도구로 전락시키고 국회를 마비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현장을 목격한 피해 아동 부모들은 '왜 우리 민식이, 해인이, 하준이, 태호가 정치 협상카드가 되어야 하냐'라고 눈물을 흘리고 절규하면서 나 원내대표의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럼에도 나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거짓과 술수로 피해 아동 부모와 국민의 마음을 난도질하고 있다"며 "민식이법을 통과시키지 않겠다고 한 적이 없다면서 오히려 부모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최소한의 양심과 인간성을 가지고 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는 예전 민식이법 등의 처리를 호소하는 부모들에게 '나도 엄마'라고 밝히면서 법안 통과를 약속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우리 사회 특권귀족의 상징으로 자녀의 대학 부정 입학과 특권 대물림에 몰두했다는 의혹을 받는 병들고 삐뚤어진 가짜 엄마"라고 했다.

그는 "아무리 정치가 비정해도 금도가 있고, 양심이 있어야 한다"며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어떤 노력도 없이 누려온 권력과 재력과 특권에 취해 있어도 괴물은 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에게 한 줌의 인간성이라도 남아있다면 거짓과 술수를 멈추고 당장 피해 아동 부모들 앞에 무릎 끓어 사죄하고 원내대표직을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