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공황장애·미주신경성 실신 고백 "나 자신 보살필 것"
현아, 공황장애·미주신경성 실신 고백 "나 자신 보살필 것"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9.11.29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현아(HyunA) 2019.1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현아(27)가 우울증,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현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는 저도 모르겠지만 많이 생각하고 또 생각해 선택한 것이기에 진짜 제 이야기를 해 볼까 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현아는 "저는 아주 어릴 적부터 무대 위에 서려는 꿈을 갖고 있었다. 꿈을 이루었고 또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들을 관심을 정말 많이도 받았다.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는 유독 많은 기회가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늘 감사했고 솔직히 신났다. 그럴 때면 미안함이 들기도 했고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제가 데뷔 이후 성인이 됐고, 제가 하는 모든 일에 책임을 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된다는, 누구에게나 선택 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갔다. 제가 아픈지도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괜찮다고 넘겨오다가 처음, 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알게 됐다. 저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감기에 감기약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늘 단단해왔던 저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다"며 "1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다. 지금은 2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있고 나쁘게 생각하지만은 않으려 한다"고 털어놨다.

현아는 "그러다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다 여러 번. 이것도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의사선생님 말씀에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이것 저것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 있더라. 멍했다. 무대에 서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자주 푹하고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 죄송했다. 그래서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현아는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했다.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하겠다.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 한다. 지금처럼 용기 내어 솔직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실신 중 가장 흔한 유형이다. 극심한 신체적, 정신적 긴장으로 인해 혈관이 확장되고 심장 박동이 느려져 혈압이 낮아지는 현상이 갑자기 나타나는데 이 때문에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해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증상이 발생한다.

한편 현아는 지난 5일 솔로 앨범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로 컴백했다.

다음은 현아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 안녕하세요. 우리 팬들 아잉 또는 저를 좋아해 주시고 관심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는 저도 모르겠지만 많이 생각하고 또 생각해 선택한 것이기에 진짜 제 이야기를 해 볼까 해요.

사실 저는 아주 어릴 적부터 무대 위에 서려는 꿈을 갖고 있었어요. 그러다 보니 꿈을 이루었고 또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들을 관심들을 마음을 정말 많이도 받고 성장과정을 가져온 것 같아요.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는 유독 많은 기회들이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늘 감사했고 솔직히 신났어요 그럴 때면 미안함이 들기도 했고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제가 데뷔 이후 성인이 되었고 제가 하는 모든 일은 책임을 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돼 누구에게나 선택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갔어요. 제가 아픈지도 모르고 있었죠. 그래도 주변에 늘 함께해주시는 좋은 분들 그리고 팬들이 항상 함께였으니까 괜찮은 줄로만 알았어요. 미루고 아니라며 괜찮다고 넘겨오다가 처음 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알게 되었어요. 저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감기에 감기약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늘 단단해왔던 저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죠. 일 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자연스럽게 이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있고 나쁘게 생각하지만은 않으려 해요.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기 때문에 그러다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어요. 여러 번 이것도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의사선생님 말씀에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이것저것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 있더라고요. 뾰족한 수가 없는 멍했어요 무대에 서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자주 푹하고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어요. 근데 비밀이란 게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으려만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광고나 스케줄 소화 할 때면 행사할 때면 절 믿고 맡겨 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어요.

그래서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되었고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해보았어요.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할 테지만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봐요.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요. 지금처럼 용기 내어 솔직할 거고요 읽어주셔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